손해보험업계는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자동차보험료 인상 요인이 누적되어 더이상 미루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금융당국과의 갈등이 많은 현시점에 부정적인 반응을 감수하고 인상을 단행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국정감사가 끝나는 이달 말 보험료가 인상될 것이란 예측이 우세하며 손보업계는 올해 기록적인 폭염 등의 손해율을 판단할 때 최소 3%에서 최대 6%의 보험료 인상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금융감독원은 보험료 인상 요인과 인하 요인을 동시에 면밀하게 살펴야 하고 사업비 절감 등의 자구책을 우선 시행해야 한다며 과도한 보험료 인상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10월을 기점으로 손보업계의 보험료 인상 자체를 피할 수 없다는 의견을 보험업계와 금융당국이 함께 하고 있는데 수년간 보험료 인상이 억제되고 있으며 최근 이뤄진 정비수가 인상 등의 요인도 보험사에 부담으로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금융감독원은 손해보험업계가 생각하는 6%대의 보험료 인상을 용인하지 않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보험료 인상 요인이 발생한 것은 사실이지만, 보험료 인하 요인도 발생했으며 이를 고려하여 손해보험사는 보험료를 적정 수준으로 조정해야 한다는 방침입니다. 금감원의 압박에 실제 보험료 인상은 3%를 넘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