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사는 가구가 급증하고 있는데 순자산이 평균적으로 1억 2천만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알려졌습니다. 대부분 예금이나 적금과 같은 상품을 통해서 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보험에 대한 비율 역시 많았습니다. 2018년 한국의 1인가구 보고서에 의하면 순 자산은 평균적으로 1억 2천 362만원이었고 부채는 1천 884만원이었습니다. 자산에서는 실제 거주하는 부동산이 40%로 가장 많은 비율이었으며 저축금액은 2억 588만원에 해당하였습니다. 금융사로부터 대출을 받았을 시 50.5%정도에 해당했으며 20대의 경우 신용대출은 72%에 해당하였습니다.

1인가구에서는 대부분 저축이나 투자를 하면서 안정적인 금융상품을 선호하였고 응답자 중에서 절반이 넘는 분들이 한 달에 평균적으로 50만원에서 150만원을 투자 및 저축하였습니다. 한 달에 200만원 이상을 투자하거나 저축하는 분들도 6.9%정도 해당하였습니다. 일반적으로 금융상품 중에서 예금이나 적금과 같은 원금에 손실이 적은 분들이 안전자산으로 77.3%에 해당하였고 투자형 자산 중에서는 보험이 8.8%로 가장 많았습니다. 또한, 1인 가구의 절반은 한 달에 보험료로 20만원을 납입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