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험보상제도

교통사고 피해자가 자동차보험 가입 시 무보험자동차에 의한 상해 담보에 가입했다면, 정부의 보상한도를 초과하는
부분도 보험회사를 통해서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병원비가 8000만원과 휴업손해 2000만우너의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우선 3000만원을 지급하고 나머지 7000만우너을 담보를 가입한 자동차 보험사에서 책임을 지는 방식입니다.

 

그리고 자동차 사고 가해자 측이 보험회사에 사고접수를 하지 않아서 답답한 경우에는 피해자는 가해자가 가입한 보험회사에 직접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청구하는 방법은 어렵지 않으며, 경찰서에 가셔서 교통사고 사실확인원을 병원에 진단서를 발급받아서 보험회사에 제출하게 되면 됩니다.

 

교통사고 원인조사가 길어져서 보상을 받고있지 못하다면, 가지급금제도를 통해서 보험금의 일부를 미리 수령받을 수 있습니다.


지료부문 중 자동차 보험이 보장하는 범위에서 50%까지 미리 보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무보험보상제도에 대해서 알아보신 후에 혹시 모르는 상황을 대비하시기 바랍니다.